MENU

Article
Category

cnnheroes-robert-lee

[노승환 목사] 새해 복 많이 비우세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새해 첫 주일인 오늘 저희는 분명 이 인사를 수도 없이 하게 될 것입니다.
누구에게 복을 빌어주는 것은 참 좋은 것입니다.
하지만 저희 기독교 신앙의 기준으로 정확히 따져보면 이보다 더 좋은 인사가 있습니다.
 
새해 복 많이 나누세요! 새해 복 많이 비우세요!
 
복을 많이 받으라는 것은 아직 많이 받지 못했기에 건네는 인사일 것입니다.
반면에 복을 나누거나, 비우기 위해서는 일단 복을 이미 많이 소유하고 있는 것을 전제로 해야 됩니다. 그러니 이 두 인사의 출발점이 벌써 다릅니다.
 
또 받는 것에 익숙해지다 보면 주지 않을 때 서운해집니다. 혹 그것이 당연히 받아야 할 것이 아닌 상대방의 호의였다 하더라도 말입니다.
 
어느 영화의 명대사처럼 “호의가 계속되면 그게 권리인줄 알게” 된다는 것도 어느 정도 일리가 있습니다. 이런 인격에 모난 뻔뻔한 사람이 되지 않으려면 받는 입장보단 주는 입장에 서있기를 끊임없이 훈련해야 할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도 “주는 것이 받는 것보다 복이 있다” 하셨습니다. (사도행전 20:35b)
 
받는 입장에는 자유가 없습니다. 줘야 받는 것입니다. 주는 사람 마음입니다.
그러니 자유는 주는 쪽에 있는 것이 분명합니다.
받는 입장이면 받고나서는 또한 그만큼 돌려줘야 한다는 부담감마저 생깁니다. 옆집에서 그릇에 떡이라도 담아 보냈다면 빈 그릇으로 돌려보낼 수는 없는 노릇 아니겠습니까?
 
어떤 사람이 자신의 집 앞에서 차를 세차하고 있었습니다.
한 소년이 지나다 그 차를 보고는 감탄하였습니다.
“아저씨, 이 차 정말 비싸게 주고 사셨지요?”
 
그 사람이 대답했습니다.
“비싸긴 한데 내가 산 것이 아니라 우리 형님이 사주신거란다.”
이 말을 들은 소년은 “나도…” 하고는 나머지 말은 들리지 않게 속삭였습니다.
그러자 그 사람이 “나도 이런 근사한 자동차 선물로 주는 형님이 있으면 좋겠다는 말을 하고픈 거지?” 하고 물었습니다.
 
그런데 소년의 답은 의외였습니다.
“아니요, 나도 그런 형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제 동생은 많이 아파서 밖에 나가서 잘 놀지도 못하는데 나도 내 동생에게 이런 좋은 선물을 줄 수 있는 형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비움을 실천하는 사람이 참 자유인입니다.
나눔에 참 기쁨이 있습니다.
주는 것이 더 복된 일입니다.
 
새해 복 많이 비우세요!
 
밀알교회 담임목사 노승환.
 
pastorno

Read More
Lame Ducks vs GOFOs Hockey

캐나다 총독이 심판 본 ‘무관들의 아이스하키 경기’

December 3, 2015 • Article, Column:

2일 오타와 소재 오타와 대학 아이스 링크에서는 특별한 아이스하키 경기가 열렸다. 오타와에 상주하는 국제 무관들의 하키팀 레임덕스(Lame Ducks)와 군 장군들의 고포스(GOFOs)팀의 연례 아이스하키경기가 바로 그것이다.  

sonny cho justin

2015 연방선거 결과와 한인사회의 앞날

October 21, 2015 • Article, Column:

2015년 연방선거는 여당과 야당을 뒤바꾸면서 정치인들에게 국민들의 메세지를 전달하는 깨어있는 시민의식을 보여준 선거였다.   2006년 10년간 장기집권하던 자유당에 경종을 울리며 보수당에 승리를 안겨주었고, 2011년

Korean Army2

오늘은 건군 67주년 국군의 날입니다.

October 1, 2015 • Article, Column:

안녕하십니까?   오늘은 건군 67주년 국군의날입니다.   캐나다군은 6.25전쟁부터 오늘날까지 65 년을 한국군과 전우애를 지켜왔습니다. UN사 정전위원회에 캐나다군이 지속 주둔하면서 한국은 캐나다군에게 가장 오래

nathan+cirillo+father

[노승환 목사] 아빠는 왜?

July 15, 2015 • Article, Column:

초등학교 2학년 학생의 자작시로 2010년 9월 한국 MBC 일요일 일요일 밤에 프로그램에 소개가 된 시입니다.   제목: 아빠는 왜?   엄마가 있어 좋다 나를 이뻐해주어서   냉장고가 있어 좋다 나에게 먹을 것을 주어서

lake

[노승환 목사] 하늘이 호수에 내려앉았다

April 8, 2015 • Article, Column:

주 여호와 이스라엘의 거룩하신 이가 이같이 말씀하시되 너희가 돌이켜 조용히 있어야 구원을 얻을 것이요 잠잠하고 신뢰하여야 힘을 얻을 것이거늘… (이사야 30:15)   얼마 전에 순모임이 있어 Muskoka 라는 곳에 다녀온

condo construction

[남윤재 모기지] “투자용 콘도의 크로징이 다가 오는 데”

April 8, 2015 • Article, Column, Old Headline:

월드 인 캐나다독자 여러분 지난 한주간도 안녕하셨습니까? 부활절 연휴는 잘 보내셨는지요?   지난 3, 4년부터 시작된 콘도구입의 열기가 이제는 마무리 단계인 크로징 싯점에 이르렀습니다. 2, 3년전부터 시작된

Hippie

[민트 컨디션] 함께 한 우리들의 마이웨이

March 27, 2015 • Article, Column:

  일러스트레이터 비키 리(designervickylee@gmail.com) OCAD University에서 그래픽 디자인과 일러스트레이션을 전공한 프리랜서 어디에서 무엇을 하거든 민트 컨디션이고픈 미생이 평범한 일상을 섬세하게 캐치한다

Hippie

[Mint Condition] 운수 좋은 날

March 3, 2015 • Article, Column, Old Headline:

  일러스트레이터 비키 리(designervickylee@gmail.com) OCAD University에서 그래픽 디자인과 일러스트레이션을 전공한 프리랜서 어디에서 무엇을 하거든 민트 컨디션이고픈 미생이 평범한 일상을 섬세하게 캐치한다

icestorm

[백경자 컬럼] 축복을 헤아리는 시간들

March 3, 2015 • Article, Column, Old Headline:

Can you speak English? 구급차로 응급실에 실려갔을때 간호사가 나에게 물어온 첫 질문이었다. 나는 그렇게 그날의 일들이 꿈속에서 일어난듯 다가온다.   2013년 12월 21일은 토론토에 사는 우리 모두에게 잊을수 없는 날이다.

child_prayer

[노승환 목사] “말씀과 기도 말고 뭐 특별한 게 있나?”

February 13, 2015 • Article, Column, Old Headline:

토론토로 오기 얼마 전에 몇몇 존경하는 선배 목사님들을 찾아뵙고 인사도 드리면서 앞으로 목회 잘하기 위해 몇 가지 가르침을 달라는 부탁을 드린 적이 있습니다. 공책을 들고 가서 한 말씀, 한 말씀 놓치지 않고 적으려고

hong

12월에 한국에 전쟁난다며? – 노승환 목사

November 21, 2014 • Article, Column, Old Headline:

좋은 이야기만 하고 화도 안내고 실망도 안하고 살고 싶습니다. 그런데 가끔 한국교계에서 들려오는 소식을 듣다보면 마음이 답답한 정도가 아니라 화가 치밀어 오르다 결국엔 힘이 쭉 빠져버립니다. 목회하는 것에 대한

honest

“당신은 정직한가?”

October 11, 2014 • Article, Column, Headline, Old Headline, World:

  한국의 한 화장품 회사가 재미있는 실험을 했다. 선물포장이 된 쇼핑가방 100개를 지하철 1호선에 두고 내린 것이다.   100개의 선물가방에는 위치를 추적할 수 있도록 몰래 GPS를 넣어놓았다.   자, ‘지하철에서

Screwtape Letters

“내일” 합시다?

August 5, 2014 • Article, Column, Old Headline:

다음 이야기는 C.S. Lewis 의 “Screwtape Letters” 라는 책에 나오는 유명한 이야기입니다.   사탄과 그의 심복들이 그리스도인들의 신앙생활을 방해하기위해 전략회의를 하고 있었습니다. “어떻게 해야 그리스도인들을

tip

미국의 팁 문화와 최저임금

July 7, 2014 • Article, Column, Old Headline:

미국 생활에서 상당한 고민거리 가운데 하나는 팁(tip)이다. 식당에서 식사를 한 뒤 계산서를 받아들 때면 나는 마음이 불편하다. 웨이터나 웨이트리스에게 얼마나 팁을 줘야 할지 고민이기 때문이다. 그다지 흡족한 서비스를

only me

‘나 뿐’ 인 것은 ‘나쁜’ 것입니다

May 30, 2014 • Article, Column, Old Headline:

어떤 분이 ‘좋다’는 말의 어원이 ‘조화롭다’이고 ‘나쁘다’의 어원은 ‘나 뿐이다’라고 설명하는 것을 들은 적이 있습니다. 또 어떤 분은 ‘나쁘다’는 말의 유래를 ‘낮다’의 ‘낮’에 ‘-브다’가 붙어서 생긴

pic1

안개 낀 부두

May 9, 2014 • Article, Column, Old Headline:

절망의 안개 드리운 허무주의 묘사한 (The Port of Shadows)   줄리앙 뒤비비에 감독의 ‘망향(望鄕•Pepe le Moko•1937)과 함께 제2차 세계대전 전까지 프랑스 영화의 조류(潮流)이던 ‘시적 사실주의(poetic realism)’의

obama care

미 오바마 케어와 캐나다 의료시스템 비교 분석

April 6, 2014 • Article, Canada, Column, Headline, News, Old Headline:

최근 토론토스타에 미국의 유명한 정치인인 랄프 네이더의 미국과 캐나다 의료시스템을 비교한 흥미로운 글이 실렸다. 캐나다 의료시스템의 이상적인 면을 지나치게 강조한 감이 있지만 공감이 많이 가는 글이고 교민들이

Simin2014-29-2

[공연]토론토 엔젤, 틴탑 공연 관람 후기

March 31, 2014 • Article, Column, Old Headline:

틴탑 2014 하이킥 미주투어 중 뉴욕 콘서트와 토론토 콘서트에 다녀왔습니다. 양 콘서트 모두 사인회와 하이터치회가 포함된 Super Angel VIP 티켓으로 구입했습니다. 이번 후기는 토론토 콘서트 위주로 적어볼까합니다. 토론토

79555094a17e02f2c5ebaabfa80fb1cf

밥 한 그릇 때문에 (탈북수기) 3

December 4, 2013 • Article, Column, World:

아홉살인 둘째 아들을 얼울하게 저세상으로 보낸뒤, 주면사람들은 나를 보고 멍청해졌다는 말을 자주했다. 나도 자신이 전과 달리 삶에 대한 욕망이 깡그리 없어지는 것을 종종 느꼈다. 아홉살의 어린 나이에 억울하게 죽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