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Old Headline
Category

park with collegue

토론토 경찰 박상준 경관 “법집행 원칙 ‘처벌’ 보다는 ‘교육’에”

토론토에서 한인들이 가장 많이 거주하는 지역인 노스욕을 담당하는 경찰서는 32 디비젼(Division)이다. 따라서 32 경찰서에는 가장 많은 10여명의 한인 경찰관이 근무하고 있고 그 중에서도 가장 오래 근무한 경찰관이 Community Response Unit(커뮤니티 대응팀)에서 근무하는 박상준(Sang Park) 경관이다. 그를 만나 토론토 경찰 업무와 교민 치안에 대해서 들어보았다.
 
그가 속한 커뮤니티 대응팀은 대외 행사를 지원하고 주민들과 대화하고 교육하는 것을 주요 업무로 하고 있다. 그는 벌써부터 ‘한가위 축제’지원을 비롯해 노스욕 지구, 특히 멜라스트맨 광장에서 벌어지는 다양한 행사를 지원하기 위해 바쁜 일정을 보내고 있다.
 
박경관은 경찰서의 주요 두 대응팀으로서 911 Response Unit(응급대응팀)은 당장 닥친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목적인 반면, 커뮤니티 대응팀은 주민과의 대화와 교육을 통해 문제가 일어나기 전에 해결하는 팀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근본적으로 시민들이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길 원합니다.” 그래서 그는 경찰의 법집행 근본 취지가 “처벌” 에 있지 않고 “교육”에 있다고 강조한다.
 
park
 
한국 경찰과의 가장 큰 차이 “경찰 파워와 수사권”에 있어
 
한국 경찰과 캐나다 경찰은 생각보다 많은 교류를 하고 있었다. 토론토 주재 총영사관에서 근무하는 경찰 영사는 수시로 경찰서를 방문해 교민들의 소식을 접하거나 경찰제도에 대한 정보를 교류한다. 그외에도 다수의 경찰이 한국으로부터 찾아와 캐나다 경찰제도의 장점을 배워갔다고 한다.
 
박경관 역시 2013년 한국을 방문해 한국경찰과 정보를 교류했다. 그는 한국 경찰과 캐나다 경찰의 가장 큰 차이점을 “경찰 권한(power)” 이라고 지목했다.
 
한국 경찰은 검찰의 지휘아래 수사하는 반면, 캐나다의 검사와 경찰은 그 역할이 분명히 구분되어 있어서 수사는 경찰이 하고 검사는 그 내용에 따라 재판과정만을 담당한다. 재판여부에 대한 결정도 경찰이 가지고 있는 권한 중에 하나이다.
 
그러한 경찰의 수사권은 한국경찰이 가장 부러워하는 부분이고 실제로 한국경찰은 ‘수사권 독립’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
 
park3방황의 끝 경찰, “한인 경찰”로서 자신의 가치 찾아
 
박경관이 토론토 경찰에 입문한 것은 17년 전이다. 그때는 토론토 경찰에 한인 경찰관이 2명 정도여서 한인 관련된 사건이 일어나는 곳은 어디든 불려다니곤 했다. 때로는 퀘벡까지 가서 작전을 수행하는데 조력하기도 했다.
 
그때부터 그는 자신이 “한인 경찰”이라는 사실에 가치가 있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그래서 베테랑 경찰인데 RCMP 나 상위 연방기관으로 갈 생각은 없느냐는 질문에 “저는 한인커뮤니티에 저의 쓸모가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다른 기관으로 가는 것은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라고 답했다.
 
실제로 그의 목표는 형사나 경찰국장이 아니라 Regional Unit(다민족 부서)에서 아시안을 대표하는(representative) 경찰관이 되는 것이라고 말한다.
 
이제 중년이 된 그는 남다른 인생행로를 밟아왔다. 6살 때 그리스로 이민을 가 14년을 그곳에서 살았다. 성년이 된 20살에 캐나다로 오게 된 것이다.
 
다 자라서 온 캐나다는 낯설었고 그는 방황할 수 밖에 없었다. 그 때 그를 잡아준 사람이 현 부활의 교회 담임목사인 임성찬 목사다. 당시 청년부 전도사였던 임목사는 목회를 하기도 했지만 또한 토론토 경찰이기도 했다.
 
그는 방황하는 청년 박상준에게 멘토가 되어 주었고, 꾸준히 리더로서의 자질을 키워주었다. 그리고 때가 되었을 때 경찰의 길을 제시해 주었다. 가게도 하고 커피타임 본사에서 일하기도 한 그는 임목사의 조언에 따라 세네카 컬리지의 법집행(Law Enforcement) 학과에 들어갔다.
 
가장 어려웠던 점으로 그는 역시 ‘영어’를 꼽았다. 성인이 되어 캐나다에 온 터라 이민 1세와 다름없었던 그는 남보다 더 많은 노력을 해야만 했다. 경찰이 되어서도 주민들과의 언어적인 문제는 계속 발생됐다. 그는 그 어려움이 없어지는데 9년이 걸렸다고 말한다.
 
park 32 division
 
“부부싸움 – 폭행, 생활고” 이중피해, 신고전 냉철한 판단 필요
 
그가 보는 한인들은 캐나다 사회에 금방적응하는 편이다. 반면에 탈북인과 중국인의 경우 적응이 어려워 경찰업무와 관련된 많은 문제를 겪고 있다.
 
또한 시대가 변하면서 범죄 유형이 많이 달라졌다. 최근에는 특히 사기 사건이 많아 졌다. 또한 테크놀로지를 이용한 범죄가 증가하고 있다. 박경관은 키지지나 크레이그 같은 온라인 거래는 믿지 말라고 조언한다.
 
그는 한인들이 주의해야 할 사항 몇가지를 당부했다. “한국분들이 특히 조심해야 하는 문제는 부부싸움과 음주운전입니다.”
 
먼저, “부부폭력의 경우 명확히 알아야 하는 것이 일단 신고를 하면 경찰은 피해자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무조건 가해자를 체포한다는 사실입니다.”
 
피해자가 홧김에 신고를 했어도 일단 신고가 되면 돌이킬 수 없게 된다. 경찰은 가해자를 체포하고 그날로 가해자는 피해자에게 접근할 수 없게 된다. 즉 따로 살아야 한다.
 
한달여 후에 법정에서 조건을 제거할 수는 있지만 재판은 1년 이상 걸릴 수 있고, 범죄 기록이 남아 부가적인 피해들을 입을 수 있다.
 
“한번 신고로 두가지 피해를 당할 수 있습니다. 첫째는 폭행으로 인한 피해이고, 둘째로는 생활고를 겪게 됩니다. 따로 떨어져 생활해야해서 2배의 생활비가 들고, 직장을 잃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변호사를 고용해야 하기 때문에 많은 비용이 지불될 수 밖에 없습니다. 홧김에 신고하는 분들이 많으신데 신고할 때는 냉철하게 판단하시는게 좋습니다.”
 
아이들이 체벌에 대해서도 주의를 주었다. “형법에서도 교육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의 체벌은 인정하고 있지만, 그것은 철저히 사건 담당자의 주관에 따라 판단되는 것이기 때문에 조심해야 합니다.” 라고 당부한다.
 
“어디를 때렸느냐, 어떻게 때렸는냐, 무슨 말을 했는냐.. 판단 기준은 무수히 많습니다. 상황에 따라 다르니 조심해야 합니다.”
 
park4
 
성폭행 피해자들 재판 중에 한국으로 돌아가, “경찰, 검사 – 수사 소홀”, “범인 – 재범” 치명적인 결과 낳아”
 
박경관은 노스욕에서 한인들에게 가장 많이 발생하는 범죄 중에 하나로 유학생에 대한 강도와 성폭행을 들었다.
 
“범죄자들 사이에 한국 유학생들이 돈을 많이 가지고 다니고 말을 잘 듣는다고 소문이 났습니다. 그래서 다른 지역 범죄자들이 노스욕으로 원정을 와서 범죄를 저지릅니다. 심각한 수준입니다.”
 
박경관은 유학생들에게 현금을 많이 들고 다니지 말라고 당부한다. “어렵더라도 신용카드를 만들어서 가지고 다니고 현금은 적게 가지고 다니는게 안전합니다.”
 
또한 성폭행의 경우 재판이 진행되는데 1년에서 2년이 걸린다. 문제는 성폭행을 당한 피해자들이 재판이 끝나기도 전에 한국으로 돌아가버리는 것이다. 그러면 재판은 무효가 되고 가해자는 아무 처벌도 받지 않고 풀려나게 된다.
 
“한국 유학생들이 처음에는 분한 마음에 신고를 합니다. 하지만 수치심 때문인지 결국 재판을 끝까지 마치지 않고 대부분 한국으로 돌아가 버립니다. 그러면 수사하고 기소한 경찰과 검사들은 헛고생을 하게 되고, 범죄자들은 한국 학생들한테는 그렇게 해도 뒷탈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 결과 경찰들도 많은 사건으로 바쁘기 때문에 한국 유학생의 경우 형식적인 선에서 수사하게 되었고, 검사들도 한국 학생에 대한 사건은 소홀하게 되어 피해자로서 받아야할 정당한 지원을 제대로 받지 못하는 결과를 낳았다. 성폭행 가해자들 사이에서는 한국학생들은 건드려도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인식이 만연한게 사실이라며 박경관은 안타까와했다.
 
유학생의 경우 기소를 하면 경찰이 체류비자를 연장해주기 때문에 중간에 돌아가지 말고 꼭 재판을 끝내 범죄자들을 단죄할 수 있게 해달라고 당부했다. “한 사건의 해결도 중요하지만 한인사회 전체를 보는 시각이 달려있습니다.”
 
음주운전에 적발됐을 경우 꼭 좋은 변호사를 쓰도록 박경관은 권한다. “음주운전의 경우 개인적으로 치명적인 피해를 입게 됩니다. 저희 경찰 입장에서 볼 때에도 피해갈 수 있는 부분들이 있는데 변호사가 집어내지 못해서 피해를 고스란히 당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라고 말하며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꼭 유능한 변호사를 고용하라고 조언했다.
 
park with collegue
 
베테랑 경찰인 그이지만 경찰업무가 쉽지 않다고 말한다. “쉽지 않습니다. 하지만 사명감이 있다면 즐겁게 일할 수 있습니다.”
 
그는 시민을 돕는 경찰로서의 자부심이 크다. 또한 자신이 맡고 있는 커뮤니티를 지원하는 일을 즐긴다.
 
발로 뛰는 경찰, 상황을 이해하려고 노력하는 경찰, 처벌보다는 근본적으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는 경찰이 있어서 우리 토론토 시민들은 든든할 것이다. 그 가운데 우리 교민사회에는 박상준 경관 같은 한인으로서의 정체성을 확실히 하는 베테랑 경관이 있어 더욱 든든하다. 그는 교민들이 어려움에 처했을 때는 언제든지 한인경관을 찾아달라고 말한다.
 
[윤덕현 기자, danny@worldincanada.com]

Read More
Toronto elementary students

토론토 초등학교 학생들 “리포트 카드 달라” 며 시위

June 12, 2015 • GTA, Headline, News, Old Headline:

토론토 초등학교 학생들이 토론토 교육청이 이번 학기말에 리포트 카드가 발행되지 않을 것이라는 발표에 “리포트 카드를 달라”며 시위를 벌이고 나섰다.   금요일 아침, 글렌뷰 초등학교(Glenview Senior Public School)

Amanda Lindhout

캐나다 언론인 납치, 성폭행한 소말리아 납치범 체포

June 12, 2015 • Canada, Headline, News, Old Headline:

RCMP 는 전 언론인 아만다 린드훗(Amanda Lindhout)을 해외에서 납치해 인질로 삼은 집단의 일원인 소말리아 남성을 체포해 기소했다.   리드훗과 사진사 나이젤 브렌난(Nigel Brennan)은 2008년 8월 소말리아 모가디슈(Mogadishu)

Rona Ambrose

보건부, 식료품 성분표시 내용 변경 “설탕 성분 명확히”

June 12, 2015 • Canada, Headline, News, Old Headline:

보건부(Health Canada)는 식료품의 성분표시(nutrition labels) 도안을 변경한다. 특히 얼마나 많은 설탕이 함유되어 있는지 표기를 명확히 할 방침이다.   새 표기규정은 비슷한 제품에서 함유하고 있는 내용물에 대해 소비자들이

Jean Caroche

60대 캐나다인 태국 섬에서 숨진 채 발견

June 12, 2015 • Canada, News, Old Headline:

이번주 초에 태국에서 보트를 빌린 후에 실종된 65세 캐네디언의 시체가 태국 만에서 발견됐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방콕 포스트와 치앙레이 타임즈(Chiangrai Times)지는 그가 장 카로치(Jean Caroche)라고 밢혔다.   현지

mount-kinabalu-naked

말레이시아 산에서 옷벗은 캐나다 관광객 징역후 풀려나

June 12, 2015 • Canada, Headline, News, Old Headline:

지난 5월 30일 말레이시아 산에서 옷을 벗은 2명의 캐네디언과 다른 2명의 다른 여행객들이 유죄를 인정하고 풀려났다.   금요일 아침 현지 언론은 사스카추완의 남매 자니엘과 린지 피터슨과 영국인 여성과 독일 남성이

toronto city council

토론토 시의회, ‘고 안병원 선생’ 추모식 거행

June 12, 2015 • Community, GTA, Headline, News, Old Headline:

토론토 시의회는 지난 4월 5일 타계한 ‘우리의 소원’의 작곡가 안병원 선생을 위한 공식 ‘토론토시 추모식’을 토론토 시의회 첫날인 2015년 6월 10일 수요일 토론토 시청 의사당에서 거행했다.   조성준

korean golf

2015년 토론토 한인회 골프대회 결과 보고

June 12, 2015 • Canada Life, Old Headline, Performance:

동포들의 화합과 친선을 위해 진행되었던 토론토 한인회 골프대회가 지난 2015년 5월 30일(토)에 Station Creek Golf Club에서 성공적으로 개최되었습니다.   이 날, 총 수입은 $24,045이고, 지출한 금액은 총 $12,019.70입니다. 이에

gardiner_expressway.jpg.size.xxlarge.letterbox

“가디너 익스프레스웨이 동쪽 끝” 운명 ‘하이브리드’ 방안 결정

June 11, 2015 • GTA, Headline, News, Old Headline:

토론토 시의회는 그동안 많은 논란을 빚어왔던 가디너 익스프레스웨이 동쪽 끝에 대한 처리를 오랜 마라톤 회의 끝에 “하이브리드” 방안으로 결정했다.   의회는 수요일과 목요일 이틀간 열띤 토론 후에 24대 21의

north york hit

노스욕에서 차동차가 보행자 덥쳐 “1명 숨지고, 4명 부상”

June 11, 2015 • GTA, Headline, News, Old Headline:

목요일 오후 노스욕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로 한명이 숨지고 4명은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실려갔다.   사고는 1시 30분경 영 스트리트와 쉐퍼드 애비뉴에서 일어났다.   파크홈 애비뉴(Park Home Avenue) 동쪽으로 진행하던

marijuana

대법원, “쿠키, 오일등 대마초 제품화” 합법 판결

June 11, 2015 • Canada, Headline, News, Old Headline:

캐나다 대법원(Supreme Court of Canada)은 목요일 대마초가 들어간 쿠키와 브라우니에서부터 차와 오일까지 다양한 형태의 의료용 마리화나 제품의 생산이 가능하도록 법제화 했다.   이제 캐나다에서 의료용 마리화나의

David Hodgson

성폭행범, 최근 범행으로 10년전 범행도 드러나

June 11, 2015 • GTA, News, Old Headline:

토론토 경찰은 최근 성폭행을 저지른 범인의 증거를 조사하던 과정에서 그가 또한 10년전 성폭행 사건도 저지른 범인임을 알아냈다.   지난 4월 15일 저녁 11시경 범인은 팔리아먼트와 프론트 스트리트 지역에서 아파트로

TDSB

토론토 교육청, “리포트 카드 대신, 통과 여부” 통보

June 11, 2015 • GTA, Headline, News, Old Headline:

토론토 교육청은 목요일 아침 교육청 소속 초등학생들이 이번달 말에 받게되는 성적표에 선생님의 커멘트가 담긴 리포트 카드 대신 다음 학년으로 진학하는지 안하는지에 대한 결과만을 통보받게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impaired and hit and run driving

노스욕에서 인명 교통사고낸 20대 “음주운전에 뺑소니까지”

June 11, 2015 • GTA, Headline, News, Old Headline:

지난밤 노스욕에서 44세 자전거 운전자를 차로 치어 숨지게 한 22세 여성운전자가 음주운전 및 뺑소니 혐의로 기소됐다.   사고는 밤 12시경 핀치 애비뉴와 토버모니 드라이브(Tobermory Drive)에서 발생했다.   자전거와 BMW

loonie.jpg.size.xxlarge.promo

루니 약세, 주가는 올라, “유가, 금 시세” 소폭 하락

June 11, 2015 • Canada, News, Old Headline:

캐나다 루니가 수요일 종가보다 0.27센트가 떨어지면서 미화 81.28센트로 시작했다.   다우존스는 23 포인트가 내려가서 18,041.0, 나스닥은 7.7 포인트가 올라 4,496.5, 그리고 S&P 500는 2.6 포인트가 올라 2,109.5가 되었다.  

Evan Solomon

CBC 뉴스 간판 스타 이반 솔로몬 “언론인 지위 이용 부당이득” 해고

June 10, 2015 • Canada, Headline, News, Old Headline:

CBC 방송에서 가장 유명한 얼굴 중에 하나인 이반 솔로몬(Evan Solomon)이 예술거래와 관련된 토론토 스타의 보도가 있은 후에 방송국에서 해고돼 충격을 주고 있다.   정치 TV쇼 “권력과 정치(Power and Politics)” 그리고

Frank D'Amico

카톨릭 교육청 교육감 ‘타겟돼’ 반복적으로 기물파손

June 10, 2015 • GTA, News, Old Headline:

카톨릭 교육청 교육감(trustee) 한명이 지난 7개월간 반복해서 기물판손을 당하고 있어서 교육청에서의 그의 지난 투표와 결정 때문에 그가 목표가 되었다는 주장이 일고 있다.   카톨릭 교육청(TCDSB) 6 지역구(Ward 6) 교육감

country singer

위니펙 출신 컨트리 싱어, 호주서 캥핑 중 ‘일산화탄소 질식사’

June 10, 2015 • Canada, News, Old Headline:

위니펙 출신의 컨트리 싱어가 호주에서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시드니의 데일리 텔레그래프(The Daily Telegraph)는 데렉 케흘러(Derek Kehler)와 그의 애인 헬레나 큐릭(Helena Curic)이 시드니 북서쪽의

US-ROAD-TRANSPORT-ACCIDENT

졸업여행 떠난 토론토 학생들 태운 버스 뉴욕에서 사고 ‘전원 무사’

June 10, 2015 • GTA, Headline, News, Old Headline:

토론토 공립학교 학생들을 태우고 뉴욕에 간 버스가 뉴욕과 뉴저지를 잇는 터널에서 다른 버스와 충돌했다. 하지만 학교 당국은 버스에 탑승한 모든 사람이 안전하다고 발표했다.   베드포드 파크 학교(Bedford Park Public

eric_hoskins

‘불법 개인의료 정보 조회’ 벌금 두배 인상, 기소 쉬워진다

June 10, 2015 • Canada, Headline, News, Old Headline:

온타리오 자유당 정부는 권한 없이 환자의 의료기록에 접근한 사람들에 대한 벌금을 2배로 올리고 그들에 대한 범죄기소를 더 쉽게 하기 위한 조치를 취한다.   의료근로자들이 피터보로, 솔트 스테 마리, 브래드포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