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Headline
Category

russia plane crash

러시아 여객기 화재로 비상착륙 41명 사망

승객과 승무원 78명을 태우고 비상착륙 중 화재가 나 41명이 숨진 러시아 여객기가 이륙 직후 낙뢰를 맞았다고 현지 언론들이 전했다.

6일(현지시간)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 국영 아에로플로트 항공사 소속 ‘수호이 슈퍼 제트 100’ 여객기가 5일 오후 6시 2분쯤 북부 도시 무르만스크로 가기 위해 모스크바 북쪽 셰레메티예보 국제공항을 이륙했다가 28분 뒤 회항을 결정했다.

여객기는 이륙 후 모스크바 인근 상공을 몇 차례 선회 비행하다가 급격히 고도를 낮춘 뒤 비상 착륙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여객기는 하강 속도가 너무 빨라 두 번의 시도 끝에 겨우 착륙에 성공했지만, 이 괴정에서 기체 뒷부분이 화염에 휩싸였다.

사고기에는 승객 73명과 승무원 5명이 타고 있었다.

러시아 수사위원회 대변인은 자국 언론에 “승객 40명과 승무원 1명 등 41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사망자 가운데 최소 2명의 어린이도 포함돼 있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부상자는 현재까지 11명으로 집계됐다.

한 소식통은 인테르팍스 통신에 “일부 승객이 공황 상태에서 기내 수화물 칸에 있던 짐을 찾으려고 통로를 막는 바람에 여객기 뒤쪽 승객들의 탈출이 지연됐고, 결국 그들이 불 속에서 숨졌다”고 전했다.

여객기가 긴급 회항한 이유나 화재 원인은 아직 정확히 파악되지 않고 있다.

다만 현지에서는 이 여객기가 낙뢰를 맞은 뒤 회항 및 비상착륙을 하다가 불이 났다는 언론 보도가 나오고 있다.

타스 통신은 재난당국 소식통을 인용해 기체가 번개를 맞은 것이 사고 원인이며 이후 기장이 회항과 비상착륙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주요 사고 원인은 기체에 떨어진 번개다. 그 후 전자장치가 고장났다”면서 “승무원도 번개 타격을 확인했다”고 타스 통신에 말했다.

소식통은 또 “착륙 과정에서 기체가 두 차례 활주로와 부딪쳤다”고 덧붙였다.

비상착륙과 화염으로 기체 뒷부분은 완전히 불에 타 녹아내렸다.

한 소식통은 인테르팍스 통신에 “여객기가 벼락을 맞은 뒤 관제소와의 교신이 끊겼고, 전자장치도 고장났다”면서 “기장이 연료를 다 소진하지 못 하고 착륙 중량 초과 상태에서 비상착륙을 시도하면서 활주로 중간 지점에 내렸다”고 전했다.

이어 “착륙 기어가 지상과 충돌하면서 부서졌고, 그 파편이 엔진으로 날아들면서 불이 난 것으로 보인다”고 소식통은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아에로플로트 측은 “여객기가 공항에 착륙하면서 비행기 엔진에 화재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착륙 시점이 아니라 이륙 직후 화재가 발생했다는 일부 보도도 있다.

리아노보스티 통신은 재난당국 관계자를 인용해 “이륙 과정에서 기체 배선 계통에서 발화가 있었다”고 보도했다.

이번에 사고가 난 수호이 슈퍼 제트 100은 소비에트연방 해체 이후 러시아에서 개발된 첫 민간 항공기로 2011년 상업 비행을 시작했다.

AFP통신은 이 기종이 러시아 항공산업의 ‘자부심’으로 평가되며, 특히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항공기 개발 프로젝트를 야심차게 추진했다는 시각도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그 동안 여러 차례 기술적 결함 등이 보고되면서 판매 실적이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지난 2012년에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근에서 발생한 추락사고로 45명이 숨지기도 했다.

이번에 사고가 난 여객기는 2017년부터 운항을 시작했으며 지난달 기체 점검을 받았다고 타스 통신이 항공당국을 인용해 전했다.

이 여객기의 기장은 1400시간의 비행 경력을 지닌 베테랑으로 알려졌다.

푸틴 대통령은 이번 사고 희생자에 대해 애도를 표하고 철저한 원인 규명을 지시했다.

한편 우리 외교부는 “주러시아대사관이 사고 인지 직후 러시아 관계당국을 접촉해 확인한 결과 오늘 오전 8시까지 우리 국민 피해는 없었다”고 이날 밝혔다.

[서울신문]

Read More
prom after-party

메이플 고교학생 졸업파티서 머리에 총맞고 사망

May 6, 2019 • GTA, Headline, News:

경찰은 지난 금요일 새벽 프롬 졸업파티 이후 열린 개인파티에서 머리에 총을 맞고 살해된 학생의 신원을 발표혔다. 18살 리즈완 아북바발 와디(Rizwaan Abookbabar Wadee)는 금요일 새벽 4시 반지역 블루밍턴과 하이웨이 48에 위치한

seized many guns

토론토경찰 총기 바이백 행사 통해 첫주만에 500여정 수거

May 3, 2019 • GTA, Headline, News:

토론토경찰이 진행하고 있는 총기바이백(gun buyback program) 행사에서 첫주만에 504정의 총기가 수거됐다. 그중에 155정은 권총이었다. 이번주부터 시작된 행사에 총기를 자진 반납하면 장총은 200불, 권총은 350불의 보상금을

STATISTICS CANADA

3월 캐나다 인플레이션 1.9%, 야채, 모기지 이자 비용 크게 올라

April 17, 2019 • Canada, Headline, News:

3월달의 연간 인플레이션 지수가 야채가격과 모기지 이자비용, 자동차 보험료에 힘입어 상승했다. 통계청은 수요일 지난달 연간 인플레이션 지수가 1.9% 올랐다고 발표했다. 각 종류별로 보면 신선한 야채가 지난해에 비해

jason_kenney_2.jpg.size.xxlarge.letterbox

제이슨 케니 연합보수당, 알버타 주선거 압승

April 17, 2019 • Canada, Headline, News:

화요일 알버타주에서 치뤄진 선거에서 제이슨 케니가 이끄는 연합보수당(United Conservatives)이 여당인 신민당을 누르고 승리해 과반이 넘는 거대정부를 이루었다. 2년전 보수당과 와일드로드 당이 합당해 탄생한 연합보수당은

FRANCE-FIRE-NOTRE DAME

96m 첨탑 1시간 새 붕괴, 850년 된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April 16, 2019 • Headline, World:

850년 역사를 가진 ‘프랑스의 영혼’ ‘인류 문화유산’인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이 불에 탔다. 프랑스와 전 세계가 깊은 슬픔에 빠졌다. 화재는 특히 부활절 직전 일주일 예수의 고난과 죽음을 기리는 기간인 성주간 첫날인

DEU Gesundheit Impfung

살모넬라균 경보, 6개 주 63명 발병

April 6, 2019 • Canada, Headline, News:

6개 주에서 63명이 살모넬라(salmonella)균에 감염되어 보건당국이 수사에 나섰다. 감염자 중 18명은 병원에 입원했다. 금요일 캐나다 공공보건국(Public Health Agency of Canada)은 BC 주와 알버타, 사스카추완, 마니토바, 온타리오,

STATISTICS CANADA

일자리 7천개 감소, 실업률은 5.8% 유지

April 6, 2019 • Canada, Headline, News:

금요일 통계청은 지난달 일자리 시장에서 7,200개의 일자리가 사라졌다고 밝혔다. 이는 올해 첫 두달 동안 크게 늘어난 고용시장 이후 보인 약세였다. 하지만 실업률은 그 전달과 같은 5.8%를 유지했다. 지난 1월에는 66,800개,

tory and trudeau

연방정부, 토론토 임대주택에 13억달러 지원

April 6, 2019 • GTA, Headline, News:

금요일 존 토리 토론토 시장은 캐나다 연방정부가 토론토임대주택공사(Toronto Community Housing Corporation)의 공영주택을 보수하고 확충하는데 9년간 13억달러를 지원한다고 발표했다. 스카보로에 위치한 토론토임대주택공사 앞에서

fentanyl

약물과용 사망사건 급증에 따라 경찰 경보 발령

April 6, 2019 • GTA, Headline, News:

경찰은 최근 약물과용으로 사망하는 사건이 다수 발생함에 따라 시민들의 안전을 경고했다. 런던지역 경찰은 6일동안 5명의 약물과용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존 펄(John Pare) 런던경찰국장은 아직 검시관의 부검이

sold IV.JPG

3월에도 부동산 침체 계속, 강화된 모기지 규정 재검토 요청 목소리 높아

April 3, 2019 • GTA, Headline, News:

GTA 지역 부동산이 회복될 조짐이 보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소속 부동산협회들은 강화된 모기지 스트레스 테스트를 완화해달라고 요청하고 있다. 토론토부동산협회(Toronto Real Estate Board)의 개리 브하라 회장은 “모기지

sunwing

캔쿤 휴양지 향하던 선윙 항공기 기체결함으로 비상착륙

March 30, 2019 • Canada, Headline, News:

토요일 토론토 피어슨 공항을 출발해 멕시코 캔쿤으로 향하던 선윙 여객기가 엔진결함으로 뉴올리언즈 공항에 비상착륙했다. 선윙 511기는 토요일 오전 10시 피어슨 공항을 이륙해 오후 1시 32분경 뉴올리언즈 루이 암스트롱

kcca new president

토론토한인회 제36대 회장에 이진수 전회장 당선

March 26, 2019 • Community, Headline, News:

토론토 한인회 제36대 정∙부회장 선거에서 기호 1번으로 입후보한 이진수 후보팀이 당선되었다. 지난 2019년 3월 23일(토) 토론토 한인회 제36대 정부회장 선거가 오전 9시에서 오후 6시까지 토론토 한인회관과 미시사가

housesales_np_pg

2월 캐나다 주택 거래량, 가격 모두 하락

March 16, 2019 • Canada, Headline, News:

캐나다부동산협회는 2월 중 거래된 부동산 거래량과 거래가격 모두 지난해에 비해 하락했다고 발표했다. 거래량은 지난해 2월에 비해 4.4%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월별로 비교했을 때는 지난 1월에 비해 9.1%가 하락한

student cell phone texting class

온주 새학기부터 교실서 셀폰 사용 금지

March 12, 2019 • GTA, Headline, News:

올 9월부터 온타리오주의 모든 교실에서 수업 중에 셀폰사용이 금지된다. 교육부장관 리사 톰슨은 화요일 성명을 통해 이같은 계획을 발표했다. “온주의 학생들은 -그들의 셀폰이 아니라 – 그들의 배움에 집중할

OPP chief Thomas Carrique

차기 온주 경찰청장에 욕지역 부청장 지명, 터버너는 지명 철회

March 11, 2019 • GTA, Headline, News:

온타리오 주경찰청장에 욕지역 경찰 토마스 캐리크(Thomas Carrique)가 지명됐다. 포드 주수상의 친구로 된 론 터버너(Ron Taverner)가 자신의 지명을 거절한지 5일만에 내려진 결정이다. 현재 욕지역경찰 부청장으로 근무하고 있는

POLICE SPEEDING

토론토 경찰 이번주 4대 위험운전 ‘무관용’ 집중단속

March 11, 2019 • GTA, Headline, News:

토론토 경찰은 이번주 보행자 안전에 대한 주의를 높이고 이를 홍보하기 위해 위험 운전자를 집중 단속한다고 발표했다. 주요 집중단속 대상은 소위 ‘빅4′로 불리우는 과속운전, 부주의운전, 음주운전, 공격운전이

plastic straw

온주, 비닐백, 플라스틱 빨대 등 1회용품 전면금지 검토 중

March 11, 2019 • GTA, Headline, News:

온타리오주는 매립 쓰레기를 줄이기 위한 정책의 일환으로 비닐백, 플라스틱 물병, 빨대 등의 1회용 플라스틱 제품에 대한 사용금지 조치를 검토 중이다. 매년 온타리오에서는 1인당 1톤에 가까운 쓰레기가 배출되고 있다. 그중

Ethiopian Airlines crash

에티오피아 여객기 추락, 캐나다인 18명 포함 157명 전원 사망

March 10, 2019 • Canada, Headline, News:

아프리카 에티오피아에서 10일(현지시간) 여객기가 추락해 탑승자 전원이 사망했다. 사고로 인한 사망자의 국적은 케냐, 캐나다, 에티오피아, 이탈리아, 중국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에티오피아항공은 이날 사고 여객기에

richardson canola oil

중국, 캐나다산 카놀라 수입 중단, 화웨이 CFO 구속 보복 추청

March 10, 2019 • Canada, Headline, News:

중국이 캐나다산 카놀라 씨앗 수입을 금지시켰다. 이에 대해 멍완저우 화웨이 최고재무책임자(CFO) 구속에 따른 보복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7일 파이낸셜타임스는 중국 세관당국인 해양총서의 문서를 인용해 캐나다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