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congress2

미 정부·의회, 코로나19 추가지원 약 5천억달러 예산안 합의

미국 행정부와 의회는 21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 극복을 위해 거의 5천억 달러 규모의 추가 예산지원 법안에 합의했다고 AP통신과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외신에 따르면 의회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이날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과 병원을 돕고 검사를 지원하기 위한 추가 예산안에 잠정 합의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예산안은 4천810억 달러(약 592조) 규모로, 중소기업의 급여 지급 대출에 3천210억 달러, 중소기업의 자금 융자 대출에 600억 달러, 병원 지원에 750억 달러, 코로나19 검사에 250억 달러로 구성된다고 공화당의 고위 의원 보좌관이 전했다.

가장 큰 부분은 중소기업 급여보호프로그램(PPP)에 3천210억 달러를 지원하는 것으로, 이는 직원 500명 이하인 소규모 사업체에 직원 급여 지급을 위해 2년간 최대 1천만 달러의 무담보 대출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의회는 지난달 말 처리한 2조2천억 달러 규모의 경기부양법안에서 중소기업 지원에 3천500억 달러를 배정했지만, 신청이 몰려 프로그램 시행 2주도 안 돼 고갈됐다.

또 사업체에 최대 1만 달러의 자금을 융자해주는 ‘경제적 피해 재난 대출’ 프로그램에 600억 달러가 배정됐다.

코로나19 환자를 돌보는 병원에 750억 달러가, 코로나19 검사 지원에 250억 달러가 투입된다.

공화당이 주도하는 상원은 이날 오후 회의를 열어 추가 예산안을 처리할 예정이다.

이번 법안은 코로나19 사태로 의회가 마련한 4번째 법안이며 규모로는 2번째로 많은 액수라고 AP는 전했다.

민주당이 이끄는 하원의 경우 23일 법안 처리를 논의할 전망이다.

AP에 따르면 민주당의 스테니 호이어 원내총무는 하원 표결이 23일에 있을 것이라고 기자들에게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의회 협상안에 지지 의사를 밝히면서 조속한 통과를 촉구했다.

그는 이날 오후 트위터에 글을 올려 “상원과 하원이 PPP, 병원, 검사를 위한 추가 자금을 지원하는 급여보호프로그램 및 헬스케어 강화법을 통과시킬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가 이 법안에 서명한 후 우리는 다음 입법 계획에 대한 논의를 시작할 것”이라며 주·지방 정부 지원, 인프라 투자, 세제 혜택 등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April 21, 2020

Filled Under: World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