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World
Category

Barcelona attack

시속100㎞ 승합차 지그재그 돌진, 바르셀로나 ‘아비규환’

“꼭 옥수수밭을 질주하는 것처럼 보였다.” “흰 승합차가 사람들을 치기 전 시속 100㎞의 속도로 질주했다.”
 
17일 밤 스페인 바르셀로나와 캄브릴스에서 발생한 연쇄 차량 테러 목격자들은 현지 언론에 이렇게 전했다. 한 목격자는 “‘꽝’ 하는 소리가 났는데 그것이 차량인지, 폭탄인지, 총을 든 테러범인지 아무도 알지 못했다”면서 거리를 뒤흔든 굉음이 승합차가 사람을 치는 소리라는 것을 뒤늦게 알고 끔찍함에 몸을 부르르 떨었다. “범행 차량은 지그재그로 최고 속도를 내며 달리고 있었고 사람들이 이미 거리에 쓰러져 있는 상태였다. 차 밑에 깔린 이들도 있었다”는 증언도 나왔다. 람블라스 거리가 가족들이 많이 찾는 장소인 만큼 어린아이들의 피해도 컸다.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는 사건 몇 시간 뒤 “바르셀로나 공격의 가해자들은 이슬람국가의 병사들로서 연합군을 겨냥한 작전을 수행했다”고 주장하며 배후를 자처했다. 이번 사건이 유럽에 주는 공포감은 한층 심한 것으로 전해진다. 스페인은 서유럽의 프랑스, 벨기에, 독일과는 달리 테러에 상대적으로 안전한 나라로 꼽혀 왔다. 2004년 마드리드에서 국제테러단체 알카에다를 추종하는 세력이 통근열차를 폭파해 191명이 사망한 사건 이후 이슬람 극단주의를 배후로 하는 테러는 없었다. 바르셀로나에서의 사건으로 14명이 숨지고 100여명이 다쳤다. 사망자 중에는 3살짜리 아기도 있었다. 부상자 가운데 10명 이상이 중태여서 사망자 숫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사상자들은 프랑스와 독일 등 모두 24개 국적의 사람들로 한국인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사건 발생 후 얼마 지나지 않아 현장에서 도주한 용의자 4명을 체포했다. 경찰은 네 명의 용의자 중 셋은 모로코, 하나는 스페인 국적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사건을 “테러 공격”으로 규정했다. 경찰은 용의자들과 IS의 연계성이 아직 확인되지 않았지만 범행 수법이 그간 IS의 지령과 일치한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바르셀로나 테러 직후인 18일 새벽에는 100㎞ 떨어진 휴양도시 캄브릴스에서 무장 괴한들이 관광 리조트가 밀집한 캄브릴스의 대로에서 여러 무리의 행인들을 향해 아우디 A3 승용차를 타고 빠른 속도로 돌진했다. 시민 6명과 경찰 1명 등 모두 7명이 부상했다. 용의자들이 폭발물 벨트를 착용하고 있어 폭탄 테러를 저지하기 위해 이들 5명을 사살했다고 현지 경찰이 밝혔다. 바르셀로나 테러 전날인 지난 16일에도 바르셀로나에서 200㎞ 떨어진 알카나르의 한 주택에서 폭발물이 터져 1명이 숨졌다.
 
스페인의 테러 발생 가능성을 높이고 있는 주요 요인은 급속도로 불어나는 난민 유입으로 꼽힌다. 해상 루트를 통해 아프리카에서 스페인 땅을 밟은 불법 이민자는 작년 한 해 파악된 것만 8162명으로, 한 해 전보다 두 배가량으로 늘었다.
 
한편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의 FC 바르셀로나에서 뛰는 리오넬 메시는 이날 인스타그램에 애도 리본이 걸쳐진 바르셀로나 전경 사진을 올리고 “끔찍한 테러의 희생자 가족과 친구들에게 위로를 전한다”며 “어떤 폭력 행위도 거부한다”고 추모의 뜻을 전했다.
 
[서울신문]

Read More
Eva and Bill Darrah

76년 결혼생활후 17시간 차이로 영면한 뉴질랜드 90대 부부

August 16, 2017 • World:

뉴질랜드에서 76년의 세월을 함께 산 90대 부부가 불과 17시간의 시차를 두고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며 세상을 하직했다. 한 시도 떨어져 살 수 없었던 이들의 사인은 모두 자연사다.   뉴질랜드 헤럴드는 15일 북섬 템스에

nestegg

유럽발 ‘살충제 달걀’ 사태 일파만파, 한국·홍콩까지 19개국

August 16, 2017 • World:

유럽에서 시작된 ‘살충제 달걀’ 파문이 유럽에서뿐만 아니라 한국과 홍콩 등 아시아 국가까지 일파만파로 확산하고 있다.   15일 AFP통신 등은 현재까지 살충제 피프로닐 성분이 검출된 달걀이나 달걀로 만든 제품이

Sierra Leone Mudslide

사태에 생지옥된 시에라리온, 사망 400명, 실종 600명

August 16, 2017 • World:

14일 집중호우에 따른 대규모 산사태로 400명이 숨지고, 600명이 실종된 시에라리온 수도 프리타운의 리젠트 지역은 전쟁터를 방불케 할 정도로 참혹한 모습이다.   산비탈에서 흘러내린 토사로 주민 수백 명이 살던 마을은

burkina faso terror

부르키나파소 터키식당 테러로 18명 사망

August 14, 2017 • World:

13일 부르키나파소(Burkina Faso) 수도 와가두구에 위치한 터키 레스토랑에서 테러가 일어나 최소 18명의 사망자와 8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목격자 진술에 따르면 13일 저녁 픽업트럭을 타고 온 세 명의 무장세력이 레스토랑

china earthquake

중국 유명 관광지 쓰촨성 강진, 사망 19명.부상자 264명

August 9, 2017 • World:

중국 유명 관광지인 쓰촨(四川)성 아바(阿패)주 주자이거우(九寨溝·구채구) 현에서 8일 발생한 규모 7.0의 강진으로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했지만 한국인 관광객들은 모두 무사히 대피했다.   쓰촨성 청두(成都)의

Police-work-near-the-scene-where-French-soliders-were-hit-and-injured-by-a-vehicle

프랑스 군인들에 향한 테러, 총격전 끝에 체포

August 9, 2017 • World:

프랑스 경찰이 9일 파리 근교에서 테러 경계임무를 수행 중이던 군인들에게 차량을 돌진하고 도주한 용의자를 체포해 조사 중이다.   프랑스 경찰은 즉각 대테러 수사에 착수해 배후 세력을 캐고 있다.   9일 프랑스

ADDITION Hong Kong China New Uniforms

중국-인도 국경분쟁 일촉즉발, 미국과 ‘전쟁준비 합동훈련’

August 9, 2017 • World:

중국과 인도의 국경분쟁이 일촉즉발의 위기로 치닫고 있다. 양측은 무기 증강과 군사훈련 강화에 경쟁적으로 나서면서 한 치의 양보도 고려치 않는 분위기이다.   9일 홍콩 동방일보가 인도 현지매체를 인용해 보도한 바에

Police-racial-bias-Bijan-Ebrahimi

그 이민자는 마지막까지 경찰을 믿었다

July 28, 2017 • World:

비잔 에브라히미는 2000년 이란에서 영국으로 건너왔다. 난민 신청이 받아들여졌고 이듬해 영주권을 얻었다. 그는 브리스톨에 정착했다. 처음 배정받은 주택단지에서 심각한 차별을 당했다. 2005년, 주민 중 하나가 그에게 끓는

Kim Jong Nam murder

‘김정남 암살’ 인니 여성 “죽이려던 것 아니었다” 법정서 오열

July 28, 2017 • World: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을 암살한 혐의로 기소된 동남아 출신 여성들에 대한 재판이 28일 말레이시아 샤알람 고등법원에서 열렸다.   김정남 암살 피고인인 인도네시아인 시티 아이샤(25·여)와 베트남

prison

한국 여성관광객 성폭행 대만 택시운전사에 징역 11년형 선고

July 28, 2017 • World:

한국 여성관광객들을 성폭행한 대만 택시 운전사에게 징역 11년형이 선고됐다.   대만 타이베이 스린(士林)지방법원은 제리택시 소속 운전사 잔유루(詹侑儒·39) 씨에게 기만 마약사용죄와 가중 강제외설죄로 징역 11년형을

Outgoing French Economy Minister Macron attends a news conference after his resignation

고개드는 프랑스 마크롱 불신, 취임 2개월 지지율 역대 최저

July 28, 2017 • World:

취임 2개월 차에 접어든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에 대한 불신론이 점점 고개를 들고 있다.   여론조사기관 입소스가 지난 21~22일 1022명을 상대로 진행한 조사에 따르면 마크롱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은 취임 기간 대비

miracle wedding

하반신 마비 신랑, 130걸음 내딘 기적의 결혼식

July 24, 2017 • World:

제이미 니에토(40)는 미국의 높이뛰기 선수로 올림픽에 두 차례나 출전한 엘리트 육상선수였지만, 지난해 4월 척추를 다치는 끔찍한 사고를 겪었고, 지금은 팔다리가 마비돼 꼼짝없이 휠체어 신세를 지고 있는 환자다.  

texas human suggling

텍사스 ‘인신매매’ 참사 운전사 최고사형 혐의로 기소

July 24, 2017 • World:

미국 텍사스 주에서 발생한 인신매매 추정 트레일러 참사 사건으로 부상자 한 명이 더 숨져 사망자 수가 모두 10명으로 늘었다.   CNN, NBC 등 미 방송은 24일 앞서 병원으로 후송된 부상자 가운데 한 명이 숨졌다고 전했다.

donald-trump

잘 나가던 ‘미영일’ 불도저 지도자들, 지지율 최저 역풍

July 24, 2017 • World:

밀어붙이기 식 국정운영으로 ‘시원하다’는 환호와 ‘권위적’이라는 비판을 동시에 받던 불도저 형 대통령들이 역풍을 맞고 있다.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테레사 메이

Swiss-couple found 75 years at alps

알프스 빙하에서 75년 만에 발견된 스위스 부부 장례식

July 24, 2017 • World:

알프스 빙하에서 실종됐다가 75년만에 발견된 스위스인 부부의 장례식이 22일 두 딸과 손자녀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치러졌다고 AFP통신이 전했다.   마르셀랑 뒤물랭과 그의 아내 프랑신은 지난 1942년 8월 15일 인근 목초지에

Florida beach form 80-person chain to rescue 9 family

플로리다 해변서 ’80명 인간띠’로 조류 휩쓸린 일가족 구조

July 14, 2017 • World:

미국 플로리다 주 해변에서 80여 명의 피서객이 손에 손을 잡고 ‘인간 띠’를 만들어 조류에 휩쓸린 일가족 9명을 구조하는 데 성공했다.   11일 미 CBS방송과 제휴사 WKRG TV, 일간 마이애미헤럴드에 따르면 로버타

egypt red sea gun terror

이집트 홍해 휴양지 해변서 흉기 테러, 외국인 관광객 6명 사상

July 14, 2017 • World:

이집트 홍해의 유명 휴양지인 후르가다의 한 해변에서 14일 괴한의 흉기 테러로 외국인관광객 6명이 숨지거나 다쳤다고 이집트 언론과 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집트 내무부 발표에 따르면 이날 한 남성이 흉기를 들고

nobel prize peace Liu Xiaobo funeral

타계한 노벨 평화상 민주화 운동가 류샤오보 시신 화장

July 14, 2017 • World:

중국 당국은 타계한 민주화 운동가 류샤오보의 시신을 화장했다고 15일 밝혔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선양시 정부 관계자를 인용, 류샤오보 가족의 뜻과 현지 관례에 따라 시신을 화장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la korean festival

CNN “한국인, 쿨한 국민성 6위”

July 14, 2017 • World:

미국 CNN방송이 한국을 멋진(cool) 국민성을 가진 국가로 평가했다.   여행전문 ‘CNN 트레블’은 12일 국민성이 좋은 14개국을 선정하면서 한국을 6번째로 소개했다. 국민성 측면에서 여행해볼 만한 국가라는 의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