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Donald Trump at South Korean National Assembly

트럼프 대한민국 국회 연설 22번 박수, 연설 후 ‘엄지척’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8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 단상에 올라 35분간 연설을 했다.
 
여야 의원들은 기립박수를 포함한 22차례 박수로 환영의 뜻을 전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연설 후 박수를 치면서 엄지를 들어 올려 화답했다.
 
북한의 인권 실태를 비난할 때는 장내가 숙연해지기도 했지만, 한국을 “자랑스럽다”고 표현할 때에는 우렁찬 박수가 터져 나왔다.
 
다만 대한애국당 조원진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무죄를 주장하며 석방을 요구하는 피켓을 들었다가 강제 퇴장당했고, 민중당 의원들도 자리에서 일어나 항의성 피켓을 들어 올리는 모습을 보였다.
 
애초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45분 국회에 도착할 예정이었지만, 마포대교를 건너 국회에 도착한 시각은 이보다 17분 늦은 11시2분이었다.
 
정세균 국회의장이 이례적으로 복도에서 영접, 양측은 밝게 웃으며 악수한 후 의장 접견실에서 비공개 환담을 가졌다.
 
결국 트럼프 대통령은 예정 시각보다 20여분 늦은 11시20분에 본회의장에 들어섰다.
 
트럼프 광택이 나는 푸른색 계열 넥타이에 성조기 배지를 차고서 검은 코트를 입은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의 손을 잡고 입장했다.
 
본회의장을 가득 메운 650여명은 일제히 기립했다.
 
여야 국회의원들은 물론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특별보좌관 등 미국 측 인사, 주한외교 사절 등도 모두 박수를 쳤고, 일부는 환호를 보내기도 했다.
 
정부에 항의하며 상복을 입었고 상임위에 들어오던 자유한국당 의원들도 이날은 근조리본을 떼고 정장을 입고서 참석했다.
 
정 의장은 환영사 후 환하게 웃으며 멜라니아 여사를 좌중에 소개했고 이 때에도 힘찬 박수가 나왔다. 멜라니아 여사는 고개를 끄덕이며 감사를 표했다.
 
11시 24분께 정 의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 시작을 알렸고, 김교흥 국회 사무총장의 안내로 단상에 오른 트럼프 대통령은 정 의장과 가볍게 목인사를 주고받은 뒤 연설을 시작했다.
 
사방에서 카메라 플래시가 터져나왔고, 일부 의원들은 이어폰을 끼고 동시통역을 통해 연설을 듣던 도중 휴대전화로 트럼프 대통령의 모습을 촬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친애하는 정 의장님과 국회의원 여러분, 신사숙녀 여러분, 연설할 기회를 줘 감사하다”며 연설을 시작했다.
 
그는 좌우를 둘러보며 연설을 이어갔고, 강조해야 할 대목에서는 엄지와 검지를 맞댄 ‘OK’ 제스쳐를 취하기도 했다.
 
참관인들 사이에서는 입장시와 퇴장시를 합쳐 22번의 박수가 터져나왔다.
 
차분하게 지켜보던 참관인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의 발전에 대해 “자랑스럽다”고 표현하자 우렁찬 박수가 나왔고, 한국의 여성 골퍼들에 대해 언급할 때에는 좌중에서 박수와 함께 웃음이 터져나왔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인권 실태에 대해 맹비난을 할 때에는 좌중에서 박수가 나오지 않았고, 대신 여야 의원들은 모두 숙연한 표정으로 연설에 집중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힘을 통해 평화를 유지하고자 한다”고 말하자 특히 한국당에서 힘찬 박수가 나왔다. 상대적으로 민주당 측의 박수 소리는 작았다.
 
애초 예정보다 13분 긴 35분간의 연설이 끝나자 의석에서는 다시 기립박수가 이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정 의장과 악수를 하고는 의석을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쭉 둘러봤다.
 
그리고는 자신도 같이 박수를 치면서 엄지 손가락을 높게 들어올려 박수에 화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 여야 의원들과 악수를 하면서 퇴장을 했고, 도중에 다시 의석을 향해 손을 번쩍 올리는 모습도 보였다.
 
일부 의원들은 퇴장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사진을 촬영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정오에 본회의장을 빠져나갔다.
 
다만 일부 의원들은 ‘피켓’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대한애국당 조원진 의원은 연설 전 ‘박근혜 전 대통령을 즉각 석방하라’는 피켓을 들었다가 경위들에게 쫓겨났고, 민중당 김종훈 윤종오 의원은 연설 도중 ‘NO WAR! WE WANT PEACE!’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연설 도중 일어서 있기도 했다.
 
[연합뉴스]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November 7, 2017

Filled Under: World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