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vancouver foreign minister meeting

외교부 “밴쿠버회의 대다수 참가국 대북제재·대화 균형 강조”

외교부는 16일 캐나다 밴쿠버에서 열린 ‘한반도 안보 및 안정에 대한 외교장관 회의’에서 “(참석한) 20개국 중 대다수 참석국이 (대북) 제재와 대화의 균형된 접근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17일 ‘밴쿠버 외교장관 회의 주요 결과 설명자료’에서 이같이 밝히고 “제재에 집중할 필요성을 강조한 참석국은 2∼3개국에 불과했다”고 전했다.
 
외교부는 “참가국들은 제재의 목표가 (북한을) 대화로 이끄는 것이라는 데 의견이 일치하였으며 북한을 대화로 견인하기 위한 수단으로서 제재의 유용성을 평가하고, 그 효과를 제고하기 위해 정보 공유, 역량강화, 유엔 대북제재위와의 협력 등 다양한 방안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외교부는 “참석국들은 남북대화 및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에 대한 환영·지지를 표명하고, 남북대화의 진전이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대화로 이어지도록 협력해 나갈 것임을 표명했다”고 소개했다.
 
또 우리 측은 “9일 남북 고위급 회담 등 최근 긍정적인 상황 전개를 공유하고, 60여 년간 북한을 다루어온 경험을 토대로 냉철한 상황판단 하에 남북대화와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대화를 상호 추동해 나갈 것임을 설명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공동 주최국인) 미국과 캐나다 측은 금일 회의 결과를 ‘공동의장국 요약문’으로 발표하고 브리핑을 실시했다”며 “우리측은 미국·캐나다 측과 긴밀한 협의를 통해 요약문에 남북대화,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 지지·환영과 함께 이를 통한 한반도 긴장 완화 및 비핵화 대화 유도에 대한 기대를 반영했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은 공동 기자회견에서 유엔 안보리 결의가 금지하는 북한 선박과의 ‘선박간 물품 이전’에 관여한 것으로 의심되는 선박 2척을 억류한 사실 등 한국 정부의 안보리 결의 이행 조치와 독자제재를 평가했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또 틸러슨 장관은 한미간 빈틈없는 대북정책 공조를 강조하고 대북압박의 목표는 북한을 의미 있는 비핵화 대화로 이끄는 것이라고 언급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밴쿠버 회의에는 한국·미국·캐나다·일본·영국·프랑스·호주·인도·뉴질랜드·필리핀·태국·벨기에·덴마크·그리스·이탈리아·네덜란드·노르웨이·스웨덴·터키·콜롬비아 등 20개국이 참석했으며, 이 중 한국·미국·캐나다·일본·영국 등 9개국은 외교장관이 직접 참석했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연합뉴스]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January 17, 2018

Filled Under: World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