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Humans to blame' on climate change

물 바닥나는 남아공 케이프타운 ‘국가재난사태’ 선포

남아프리카공화국 제2의 도시 케이프타운이 100년 만의 최악의 가뭄으로 급수 중단 위기에 처하면서 정부가 국가재난사태를 선포했다.
 
13일 영국 BBC방송에 따르면 남아공 정부는 이날 3년간 이어진 가뭄의 “규모와 심각성”을 재평가한 끝에 국가재난사태를 선포한다고 밝혔다.
 
극심한 가뭄 탓에 남아공 내 9개 주 가운데 3개 주가 심각한 물 부족 현상을 겪고 있다.
 
앞서 케이프타운 당국은 물 소비를 대폭 줄이지 않을 경우 취수원의 물이 고갈돼 물 공급이 중단되는 ‘데이 제로’(Day Zero)를 설정하고 주민들의 물 사용량을 제한했다.
 
지난 1일부터 케이프타운 주민 1인당 하루 물 사용량은 50ℓ를 넘길 수 없다.
 
이는 일주일에 세탁기를 한 번만 돌린다고 가정할 때 하루 샤워를 90초, 변기 물 내림을 한번 할 수 있는 양이다.
 
이런 노력으로 인구 400만명이 사는 케이프타운의 전체 물 사용량이 하루 5억5천만ℓ 이하로 줄었다. 불과 2년 전 도시 전체 물 사용량은 하루 10억ℓ를 훌쩍 넘겼었다.
 
애초 케이프타운 당국이 4월 12일로 정했던 데이 제로는 물 사용량이 줄어 최근 5월 11일로 연기된 데 이어 다시 6월 4일로 미뤄졌다.
 
남아공 정부가 국가재난사태를 선포하면서 이제 정부 주도로 가뭄 피해를 해결하기 위한 구호 노력이 진행될 것이라고 BBC방송은 전했다.
 
남아공 매체 eNCA에 따르면 지난주 남아공 당국은 가뭄 피해가 큰 웨스턴케이프와 이스턴케이프, 노던케이프 등 3개 주에 대한 구호 작업에 7천만 랜드(약 63억4천만원) 이상을 편성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February 15, 2018

Filled Under: World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