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A teenager takes aim with a gun made by Colt at an exhibit booth during the National Rifle Association's annual meeting in Houston

총기 제한에 동참한 미 유통업체들, 판매중단에 구입연령 상향

17명이 숨진 플로리다 고교 총기 참극으로 미국 내에서 총기규제 강화 목소리가 거세지면서 대형 유통업체들도 이런 움직임에 동참하고 나섰다.
 
미국 최대 스포츠용품점 가운데 하나인 딕스스포팅굿즈는 28일 공격용 무기판매 중단을 선언했다고 뉴욕타임스(NYT)를 비롯한 미국 언론들이 전했다.
 
딕스는 그동안 각종 스포츠용품과 함께 총기류도 판매해왔다.
 
딕스는 또 21세 미만에게는 어떤 총기류도 판매하지 않고, 대규모 탄창도 판매품목에서 제외하기로 했다.
 
공격용 무기란 개인의 호신 목적을 넘어 다른 사람을 공격하기 위한 용도의 무기를 말한다. 지난 14일 플로리다 주 마조리 스톤맨 더글러스 고교 총격범 니콜라스 크루스(19)가 사용한 AR-15 반자동 소총도 여기에 해당한다.
 
에드워드 스택 딕스 CEO(최고경영자)는 “이번 총기 참극을 보고 매우 혼란스럽고 당황스러웠다”면서 “우리는 아이들과 그들의 외침을 사랑한다”고 말했다.
 
크루스는 총기 난사 당시 사용했던 AR-15 반자동소총을 다른 곳에서 구입했지만, 그가 소지한 총기 가운데 한 정은 딕스에서 산 것으로 확인됐다.
 
스택은 “우리도 (총기 참극) 이야기의 일부가 될 수 있다는 생각을 했다. 더 이상은 그 일부가 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며 총기구매 연령을 현행 18세 이상에서 21세 이상으로 올리고 공격용 무기판매 금지, 정신병력자 등에 대한 총기 이력체크 강화 등을 담은 총기규제 강화 법안을 촉구했다.
 
딕스는 아동과 교사 26명이 희생된 지난 2012년 코네티컷 주 샌디훅 초등학교 총기 난사 당시 주요 매장에서 공격용 무기판매를 중단했었지만, 수개월 후 사냥용품 체인인 ‘필드&스트림’ 등에서 공격용 무기판매를 시작했다.
 
스택은 “이번에는 (총기 관련 조치가) 영구적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스포츠 및 사냥용 무기는 계속 판매한다.
 
미국 최대 유통업체인 월마트도 뒤따라 21세 미만에게 총기와 탄약 판매를 금지하겠다고 발표했다.
 
월마트는 미국 내 최대 총기 판매업체기도 하다.
 
월마트는 또 온라인 사이트에서 돌격 소총 형태의 화약총과 장난감 총 판매도 중단하기로 했다.
 
월마트 측은 “우리 회사의 유산은 항상 운동선수와 사냥꾼들에게 상품을 제공하는 것이었으며 책임 있는 방식으로 이를 지속하려 한다”며 이 같은 조처를 밝혔다.
 
딕스와 월마트의 이런 방침에 여론은 찬반으로 엇갈리고 있다.
 
총기 옹호론자들은 딕스 홈페이지에 불매 의사를 밝혔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연합뉴스]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February 28, 2018

Filled Under: World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