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trump and kim jong un

트럼프-김정은, 열흘뒤 싱가포르서 만난다, 종전선언 가능성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12일 싱가포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나겠다고 공식 확인했다.
 
이로써 트럼프 대통령의 전격 취소 선언으로 한때 흔들렸던 6·12 북미정상회담이 다시 본궤도에 오르며 앞으로 열흘 뒤 한반도의 운명을 가를 ‘세기의 담판’이 벌어지게 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비핵화 외에도 1953년 이후 65년간 정전상태인 한국전쟁에 대한 종전 문제도 논의하겠다고 밝혀, 이번 회담에서 남북미 정상이 참여한 가운데 종전선언이 나올 수 있을지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1일 백악관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예방을 받고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親書)를 전달받은 뒤 기자들과 만나 “오는 12일 김정은 위원장과 만날 것”이라며 “(회담은) 매우 성공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6·12 북미정상회담을 공식화한 것이다. 북미가 뉴욕 고위급 회담과 판문점·싱가포르 실무접촉을 통해 최대 쟁점인 북한 비핵화와 체제 안전보장을 놓고 큰 틀의 의견접근을 본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6월 12일 빅딜이 시작될 것”이라면서도 “이날 사인(sign·서명)을 하지 않을 것이며, 과정을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시간을 갖고 천천히 갈 수도, 빨리 갈 수도 있다”며 “하지만 북한은 무언가 일어나길 희망하고 있고 그것을 만들어낸다면 대단한 일이 될 것이다. 그러나 그 과정은 싱가포르에서 12일에 시작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나는 (회담이) 한 번이라고 말한 적이 없다. 한 번에 (합의가) 성사된다고 하지 않았다”면서도 “결국에는 매우 긍정적인 결론에 도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6·12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에 종지부를 찍는 합의가 나오지 않더라도 추가적 회담을 열어 이를 반드시 해결해내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으로 볼 수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북미정상회담에 앞서 종전 논의가 있을 것”이라며 회담에서 종전선언이 나올 수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6·12 회담에서 종전 문제를 다루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따라 북미정상회담 계기에 종전선언을 추진하기 위한 남북미 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종전선언 전망을 묻는 기자에게 “우리는 그것에 관해 얘기를 나눴다”며 “그럴 수 있다. 지켜보자”고 수차례 대답했다. 이어 “한국전쟁의 종전선언은 역사적으로 아주 중요한 일”이라며 “우리가 70년이 된 한국전쟁의 종전을 논의한다는 것을 믿을 수 있느냐”고 기자들에게 반문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예방한 김영철 부위원장으로부터 김 위원장의 친서를 전달받고 90분가량 면담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를 확인하고 체제 안전보장과 경제적 지원 의사를 재차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비핵화에 전념하고 있다고 믿는다”고 말한 뒤 “북한에 대한 제재를 해제하는 날이 오기를 고대한다. ‘최대의 압박’(maximum pressure)이라는 말이 더는 사용되질 않길 바란다”고 밝혔다.
 
특히 북미 간 회담이 진행되는 동안에는 신규 제재를 부과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체제보장 문제를 놓고는 “우리는 그들의 안전을 확실히 할 것”이라며 “(비핵화 등이) 끝났을 때 안전하게 할 것”이라고 밝히고 “북한은 위대한 나라가 될 수 있는 잠재력을 갖고 있다”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은 나라의 발전을 바라고 있다”며 “반드시 그렇게 될 것이며 이는 의심할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우리는 북한으로부터 멀리 떨어져 있는 나라로, 원조에 많은 돈을 쓰지 않을 것이라고 믿는다”며 “이웃 국가인 한국, 중국, 일본이 참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김 부위원장과의 대화에 대해 “친서만 전달받는 자리였는데 북한의 2인자와 2시간짜리 대화의 자리가 됐다”면서 “대북 제재 등 많은 것들에 관해 얘기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북한 측의 관심표명으로 대북제재에 대해 대화를 나눴으나 북한 인권문제는 논의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북한 인권문제는 북미정상회담에서 다뤄질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에 대해서는 “아직 읽진 않았지만, 매우 좋고 흥미롭다”면서 “조만간 내용을 공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June 2, 2018

Filled Under: World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