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Warren-Buffett

‘버핏과의 점심’ 35억원에 낙찰, 2000년 이후 318억원 모금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과 하는 점심식사가 1일 330만 달러(약 35억5천만 원)에 낙찰됐다고 AP통신이 이날 전했다.
 
버핏과 하는 점심은 이날 온라인 경매사이트 이베이에서 익명의 응찰자에게 이 액수에 낙찰됐다.
 
이는 2000년부터 매년 진행된 이 경매의 낙찰가 중 3번째로 높다. 최고가는 2012년과 2016년 동일하게 나온 345만6천789달러(약 37억2천만 원)다.
 
버핏은 매년 자신과 하는 점심을 경매에 내놓고 수익금을 미국 샌프란시스코 빈민구제단체인 클라이드 재단에 기부하고 있다. 총 모금액은 2천960만 달러(약 318억 원)에 이른다.
 
낙찰자는 버핏과 점심을 함께하면서 다음 투자처만을 제외하고 모든 질문을 할 수 있다.
 
점심 장소는 통상 뉴욕의 ‘스미스 앤 월런스키’ 스테이크 전문 식당이지만, 낙찰자가 익명을 유지하길 바라면 장소를 변경할 수 있다.
 
[연합뉴스]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June 2, 2018

Filled Under: World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