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nick nurse

‘NBA 우승’ 토론토 닉 널스 감독, 캐나다 대표팀 맡아

닉 널스 감독이 캐나다 대표팀을 이끈다.

닉 널스 감독은 2013년 7월 토론토 랩터스 어시스턴트 코치로 부임했다. 이후 드웨인 케이시 감독이 해임되자 감독 자리에 올랐다. 그리고는 단 한 시즌 만에 NBA 우승을 이끌었다. 대업을 이룬 널스 감독은 9월까지 캐나다 대표팀으로 잠시 자리를 옮긴다.

널스 감독은 FIBA.com과의 인터뷰에서 “재능 있는 젊은 선수들이 국제대회에서 어떤 일을 일으키는지 보고 싶다.”고 말했다.

널스 감독의 국제 대회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2년 영국 코치로 런던올림픽에 나선바 있다. 캐나다는 처음이지만 그의 적응을 돕는 고디 허버트 코치도 있다. 그는 1980년대 캐나다 국가대표를 보냈으며 2002년 코치를 했던 경험도 있다.

캐나다의 1라운드 상대는 호주, 리투아니아, 세네갈. 2위까지 주어지는 2라운드 진출권을 확보하려면 리투아니아와 호주와 경쟁할 것으로 보인다.

쉽지 않은 상황이지만 캐나다도 저력이 있다. 2014년부터 다수의 평가전을 통해 팀을 만들어왔고, 엔트리 전원을 NBA 선수로 채울 정도의 좋은 풀을 가지고 있기 때문.

특히 자말 머레이, 앤드류 위긴스, 코리 조셉, 켈리 올리닉, 트리스탄 탐슨 등 정예 멤버만 나온다면 충분히 반란을 노려볼 수 있다. 빈자리가 생긴다면 닉 스타우스커스, 샤이 길저스- 알렉산더, 트레이 라일스, 드와이트 포웰 등도 있다.

2010년 이후 9년 만에 도전인 캐나다, 그들이 험난한 조편성을 뚫고 좋은 성과를 올릴 수 있을지 궁금하다.

[배스킷 코리아]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June 26, 2019

Filled Under: Canada, Headline, New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