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trudeau president moon

G20참석 트루도 총리 문대통령과 정상회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차 일본 오사카(大阪)를 방문 중인 저스틴 트루도 총리는 29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한반도 정세와 상호우호적 통상 확대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트루도 총리는 한반도 비핵화 협상 진전을 위한 문 대통령의 적극적인 노력을 높이 평가하면서 앞으로도 한반도평화를 위해 건설적인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캐나다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구축에 많은 관심을 갖고 협력 의지를 보여주고 있는 것에 감사의 뜻을 표하고 지속적인 지지와 협조를 당부했다.

이어 두 정상은 2014년 양국 관계가 전략적 동반자로 격상된 이후 한·캐나다 자유무역협정(FTA)과 과학기술 혁신협력 협정 등 제도적 틀을 기반으로 정치·경제·사회 등 제반 분야 협력을 강화하고 있는 점을 평가하고 실질 협력 확대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또한 2015년 한·캐나다 FTA가 발효된 이후 무역수지가 거의 균형을 이루면서 교역 규모가 확대되고 있는 점을 환영하면서 양국 간 상호호혜적인 교역을 지속해서 확대하기로 했다.

최근 3년간 양국 간 무역 규모는 2016년 88억 달러, 2017년 98억 달러, 지난해 115억 달러로 증가하는 추세에 있다. 지난해 한국의 캐나다 수출은 57억 달러, 대 캐나다 수입 역시 57억 달러로 무역수지가 균형을 이뤘다.

청와대는 “이번 정상회담은 2017년 개최된 두 차례의 약식회담 이후 2년 만에 이뤄진 정상회담으로, 캐나다와의 상호호혜적 교역 및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더욱 심화시키는 계기가 된 것으로 평가된다”고 밝혔다.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June 29, 2019

Filled Under: Canada, Headline, New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