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AL PACINO

토론토 국제 영화제 TIFF 개막, 다운타운 도로 통제

9월 4일부터 14일까지 세계 영화인들의 축제인 토론토 국제 영화제(TIFF, Toronto International Film Festival)이 시작됐다.
 
1976년에 시작된 이 영화 축제는 올해 39주년을 맞고 있고 10일 동안 전세계 60개국으로부터 출품된 300여편이 넘는 영화가 상영된다.
 
영화 뿐만 아니라 유명 연예인들을 만날 수 있고 패션과 음식등 다양한 행사가 펼쳐진다.
 
알 파치노, 휴 잭맨, 줄리아 로버츠, 르네 루소, 아담 샌들러 등이 도착해 영화제의 열기를 뜰겁게 하고 있다. 한국인은 2PM 의 이준호가 배우로서 참석해 팬들로부터 많은 호응을 받았다.
 
또한 토론토국제영화제는 시티 투 시티(City to City) 섹션의 도시로 한국 서울을 선정하고 8편의 영화 라인업을 발표했다.
 
시티 투 시티 섹션을 통해 상영되는 영화는 이도윤 감독의 ‘좋은 친구들’, 김성훈 감독의 ‘끝까지 간다’, 정주리 감독의 ‘도희야’, 박경근 감독의 ‘철의 꿈’, 임필성 감독의 ‘마담 뺑덕’, 박정범 감독의 ‘산다’, 부지영 감독의 ‘카트’, 장률 감독의 ‘경주’ 등 총 8편이다.
 
시티 투 시티 섹션 외에도 심성보 감독의 ‘해무’가 갈라 섹션, 임권택 감독의 ‘화장’, 홍상수 감독의 ‘자유의 언덕’이 마스터 섹션에 초청됐다.
 
올해 여섯 번째로 진행되는 도시기행 시리즈인 ‘City to City’ 프로그램은 토론토국제영화제가 그들이 선정한 도시에 사는 영화인의 삶과 작업을 조망하는 섹션이다. 특히 올해의 도시로 ‘서울’이 결정되어 큰 관심을 모으고 있으며, 지금까지 텔 아비브, 이스탄불, 부에노스 아이레스, 뭄바이, 아테네 등이 선정된 바 있다.
 
토론토의 50여개의 음식점과 술집들이 TIFF 영화제 기간 동안에는 새벽 4시까지 술을 판매할 수 있다.
 
다운타운의 교통도 통제된다. 9월 8일 부터 11일까지 킹 스트리트는 존과 던칸 스트리스 사이를 양방한 한 레인만 운행하게 된다.
 
도로는 12일 다시 정상 가동될 것이다.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September 4, 2014

Filled Under: Canada Life, GTA, Headline, Movie, News, Old Headlin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